UPDATE : 2019.8.21 수 17:47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11개 전 한강공원 입구 '미세먼지 신호등' 확인하세요시-현대해상, 여의도‧뚝섬 등 한강공원 전체에 ‘미세먼지 신호등’ 총 12개 설치

- 미세먼지 농도 따라 파랑(좋음)‧초록(보통)‧노랑(나쁨)‧빨강(매우나쁨) 표시
- 시 미세먼지 측정소 50개 중 공원과 가까운 곳에서 한 시간 평균 농도 전송‧표출
- 어린이‧어르신도 알아보기 쉬워 시민대응력 향상 기대…도시공원도 설치 추진

#.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이 찾아왔지만 미세먼지 때문에 야외활동하기 불안한 시민들도 이번 주말부터는 한강공원에서 마음 편히 봄나들이를 즐길 수 있다. “오늘 미세먼지가 심한가보네.” 난지한강공원을 찾은 시민 송 모씨는 공원 입구에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이 노랑색인 것을 본 후 마스크를 꺼내 썼다. 신호등에 나타난 초미세먼지 수치는 52㎍/㎥이었다.

미세먼지 신호등(주간)

서울시가 여의도, 뚝섬, 잠실, 망원 등 11개 전체 한강공원 주요 진입로에 ‘미세먼지 신호등’ 총 12개를 12일(금) 설치 완료한다.

마치 교통신호등처럼 (초)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파랑(좋음, PM-10 0~30, PM-2.5 0~15), 초록(보통, PM-10 31~80, PM-2.5 16~35), 노랑(나쁨, PM-10 81~150, PM-2.5 36~75), 빨강(매우나쁨 PM-10 151이상, PM-2.5 76이상)색으로 표시해 미세먼지가 좋고 나쁨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신호등 색별로 웃고 찡그리는 표정도 넣어 어린이, 어르신들도 확인하기 쉽다. LED를 사용해 밤에도 볼 수 있다.

좋음‧보통‧나쁨‧매우나쁨 정보가 한글‧영어로 번갈아 표시되고 미세먼지 수치, 온도, 신호등 색별 의미도 신호등에 차례로 뜬다.

미세먼지 정보는 서울시 미세먼지 측정소에서 신호등 내 설치된 LTE 통신기기로 데이터를 전송, 신호등에 표출된다. 50개 미세먼지 측정소 중 각 공원 진입로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한 시간마다 평균 농도를 전송한다.

‘미세먼지 신호등’ 형태는 신호등처럼 바닥에 세워진 ‘지주형(7개)’, 벽면에 부착하는 ‘벽부형(5개)’ 두 가지다. 지주형의 경우 어느 방향에서든 볼 수 있도록 4개면으로 구성됐다. 벽부형은 진입방향에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지난달 현대해상과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향후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도시공원 등에도 추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미세먼지 신호등(야간)

서울시는 ‘미세먼지 신호등’을 통해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어르신‧어린이, 시민 모두 야외활동 중에도 대기질 상태를 쉽게 확인한 후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시민 스스로 대응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강공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의 이용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미세먼지 신호등 기부협약식(2019.3.12.)

한편, 서울시는 보다 많은 시민들이 미세먼지 정보를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대기환경정보전광판 13기 설치, 서울시 대기환경정보시스템 홈페이지(https://cleanair.seoul.go.kr/)를 통한 정보 제공 등 다양한 서비스를 펼쳐오고 있다.

권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황사 영향 등 미세먼지 농도가 올라가는 봄철, 한강공원 방문 시 미세먼지 신호등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정보를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등 미세먼지에 적극적으로 대응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로컬뉴스  webmaster@slnews.co.kr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로컬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