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08:19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동작
치매걱정 없는 건강한 동작 만들기동작구,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 권역별 확대 운영

- 상도, 사당, 노량진, 신대방 등 5개 권역 … 치매 안전망 구축
- 전문 인력 파견해 치매조기검진· 상담 및 예방 프로그램 등 진행

올해 4월 노량진2동주민센터에서 진행한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 치매예방교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보다 적극적인 치매 예방과 치매가족 지원을 위해 권역별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는 각 거점센터에 간호사, 작업치료사, 운동처방사 등 전문 인력을 파견해 치매조기검진, 상담 및 예방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올해 구는 주민들이 거주지 가까이에서 편리하게 치매 예방과 치매가족 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치매안심센터와 더불어 ▲동작구보건소 ▲사당보건분소 ▲노량진2동 주민센터 ▲신대방2동 주민센터 등 상도·사당·노량진·신대방 권역별 거점센터를 추가로 마련해 치매 안전망을 구축했다.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의 운영 시간 및 지원 프로그램 등은 각 거점별 상이하다.

동작구 보건소에서는 매월 2회, 매주 첫째·셋째 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가량 치매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치매가족카페를 운영하며, 치매환자 보호자의 건강· 가정환경 관리 및 심리적 안정을 위한 힐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치매가족 카페에는 치매 관련 도서 및 인지 활동 교구가 비치되어 있으며, 대여도 가능하다.

올해 4월 동작구 보건소에서 진행한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 치매가족 힐링카페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에는 사당보건분소, 오후 2시에는 노량진2동 주민센터,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는 신대방2동 주민센터에서 각각 두 시간씩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한다.

세 권역별 센터에서는 치매상담 및 치매 대상자 등록 접수를 받아 치료관리비, 조호 물품을 지원하며, 뇌 운동 등 치매 예방 교실을 진행한다.

프로그램 신청 및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 치매안심센터(598-6088)로 문의해 안내 받을 수 있다.

김형숙 건강관리과장은 “치매안심센터의 접근성을 강화해 주민의 치매예방과 가족의 돌봄 부담 경감에 힘쓸 것”이라며,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치매지원 서비스를 확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작신문  dongjak5786@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