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9 금 20:37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천
양천구,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 사업’ 확대 운영어르신 가정 사물인터넷기기 설치, 움직임·온도·습도 등 감지
  • 강서양천신문사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4.17 10:19
  • 댓글 0
<사진-어르신 가정에 설치된 사물인터넷 기기 샘플 이미지>

#.고령의 나이에 알코올 의존도가 높고 평소 외부와 관계가 단절되어 있던 양천구민 A씨는 어느 날 집 안에서 미끄러져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씨를 위기에서 구한 것은 바로 양천구에서 설치한 사물인터넷(IoT) 기기였다. 어르신을 담당하던 생활관리사가 8시간 동안 A씨의 움직임이 없다는 것을 어플로 확인했다. 그 길로 어르신을 찾아가 낙상사고가 일어난 것을 확인 후 곧바로 119에 신고,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었다.

 

양천구는 이처럼 지속적으로 관찰이 필요한 고위험 독거어르신들을 위해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사업’을 올해 4월부터 확대한다.

이는 혼자 살고 있는 어르신 가정에 움직임, 온도, 조도, 습도 등을 감지하는 IoT 기기를 설치하고 복지관의 담당 생활관리사가 휴대전화 어플로 어르신의 안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구는 지난 2017년에 75가구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실제로 움직임 감지 기능을 통해 위험에 처한 어르신 1명의 생명을 구하고, 고독사를 예방하는 등 그 효과를 확인했다.

구는 올해 지원 대상자를 100가구로 확대, 총 227가구를 모니터링해 독거어르신을 위한 안전망을 강화한다. 이번 달부터 치매, 질환을 앓고 있는 어르신, 초고령자 등 취약계층을 우선 대상자로 선정하고 5월부터 설치, 운영한다.

기존에 생활관리사가 어르신 가정에 일일이 전화하거나 직접 찾아가 안부를 확인해야 했던 것과 달리, 어플을 통해 실시간 어르신들의 활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위기상황에 더욱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또한 여름철 방 안 온도가 지나치게 높을 때나 겨울철 방 안 온도가 지나치게 낮을 때에도 바로바로 확인한 후 어르신에게 관련 물품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거나 건강관리법도 안내할 수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우리나라는 이미 고령사회로 진입했고, 혼자 사는 어르신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돌봄에 대한 욕구와 그 필요성 또한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며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실시간 안전 확인으로 독거어르신의 위기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고독사를 예방해 더욱 더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함으로써 고령친화적인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서양천신문사 박현철 기자  gsycky@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양천신문사 박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