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6 일 20:32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이 최강 직업정치인 라인업으로 강력한 몰입도를 선사한다.

오는 6월 14일 밤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에서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직업 정치인으로 변신한다.

사진= 스튜디오앤뉴 제공

각각 비서관, 인턴,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함께 그려갈 예정이다.

장태준이 수석 보좌관으로 있는 송희섭 의원실에는 이엘리야가 연기할 6급 비서관 윤혜원은 차갑지만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의 보좌진이다. 80%가 남자인 보좌관 세계에서 뚝심으로 6급 비서 자리까지 올라온 흔치 않은 여성. 이어 김동준은 인턴 보좌관 한도경 역을 맡았다.

어리바리해 보이지만 총기 있는 눈빛, 소심하지만 할 말은 할 줄 아는 강단을 가진 캐릭터로 호기롭게 세상에 덤벼든다. 정웅인이 분할 보좌관 오원식은 송희섭 의원의 지역구를 도맡아 관리한다. 그렇게 신망을 얻고 지역구를 물려받을 계획을 갖고 있었지만, 태준이 나타난 뒤로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간다.

이정재와 함께 4선 의원 송희섭을 보좌하며 고군분투할 이엘리야, 김동준, 정웅인. 이미 현장에서는 이들이 한 팀을 이뤄 대사를 주고받으며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이번에는 매우 다른 성향을 가진 두 명의 국회의원을 소개한다. 앞서 장태준, 윤혜원, 한도경, 오원식이 모시는 4선 의원 송희섭 역은 김갑수가 연기한다.

주요 요직을 섭렵한 정치인으로 누구보다 예민하고 사람 속을 잘 읽는 위인이다. 지독한 성실함으로 재선에 성공했고, 지역구에서 대단한 신망을 받고 있다.

반면 정진영이 분한 이성민은 초선의원이다. 정의감은 넘치지만 권력에 욕심이 없는 인물로 할 말은 하고 물러서지 않는다. 그리고 이런 성격 때문에 홀로 모든 걸 감내해야해 고된 국회 생활을 하고 있는 캐릭터다.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된 강선영(신민아) 의원실로 가보자. 이곳엔 임원희가 연기하는 보좌관 고석만이 있다. 곰살 맞고 오지랖 넓은 성격으로 동료들의 고민 상담을 해주는 등 부드러운 성격을 가진 인물이다.

장태준의 보좌관 동기이기도 하다. 이번에 첫 공개된 스틸에서도 확연히 드러나듯, 직업정치인으로 완벽 변신한 배우들의 높은 싱크로율이 눈길을 끈다. 어떤 역할을 맡아도 극에 존재감을 확실히 불어넣는 배우들의 포진은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와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정재, 신민아와 함께 어떤 시너지를 창출할까.

‘보좌관’ 제작진은 “이름만 들어도 벌써 기대되는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보좌관’으로 뭉쳤다. 이정재, 신민아와 여의도에서 함께 동고동락하며 최고의 호흡을 펼칠 이들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름다운 세상’ 후속으로, 오는 6월 14일 금요일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