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6 일 17:08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를 위한 외국인투자자자문회의 개최

서울시는 글로벌 혁신 중심지로 도약하는 구체적 실행방안을 모색 ‧ 도출하기 위해 것외국인투자기업 CEO, 컨설턴트, 변호사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외국인투자자문회의(Foreign Investment Advisory Council)’ 간담회를 17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다.

외국인투자자문회의(FIAC)는 서울시가 지난 '99년 외국인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설립한 자문기구로 투자유치, 창업생태계 구축 등 시정에 대한 자문을 통해 서울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서울시가 혁신도시 서울의 위상을 높이고 혁신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추진 중인 ‘테스트베드 서울’, ‘서울글로벌챌린지’ 등에 대해 15명의 글로벌 투자전문가 등의 위원들로부터 자문을 받게 된다.

서울시는 혁신기업과 인재들이 모이고 담대한 도전이 이뤄지는 ‘글로벌 테스트베드 도시’로서 위상을 갖는 것이 글로벌 무한경쟁 시대에 필수적 선결과제라는 판단이다.

간담회 시작하기 전 시는, 마이클 브린(Michael Breen) 인사이트 커뮤니케이션스 대표를 부위원장으로, 바바라 졸만(Barbara Zollmann) 한독상공회의소 대표와 베로니카 쿤(Veronica Koon) 서울국제여성협회 회장의 신규위원 위촉식을 갖는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외국인투자자문위원회는 서울에서 오랜기간 거주하면서 글로벌 경제·경영에 혜안을 갖춘 분들이 많은 만큼 서울이 글로벌 혁신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조언을 경청해 서울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시정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