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9:47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동대문
호국보훈의 달, 참전유공자 명비 청소區, 간담회 진행하며 호국보훈 정신 고취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4일 보훈단체장 및 국가유공자 100여 명은 전농동 마을마당 내 위치한 참전유공자 명비를 청소하며 순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뜻 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4일 오전 10시 40분 유덕열 구청장을 비롯한 보훈단체장 및 국가유공자 100여 명은 전농동 마을마당(전농동 150-62) 내 위치한 참전유공자 명비를 청소하고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4,547명의 참전유공자 성명 및 공적 내용이 각인된 명비를 깨끗이 청소하고 간담회를 진행하며 호국보훈 정신을 고취하고 평화와 자유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되새겼다.

앞서 2014년 건립한 참전유공자 명비는 약100㎡ 부지에 과거·현재·미래가 어우러지는 충혼의 벽, 주조형물, 부조상 등 3개의 장으로 구성돼 있다. 충혼의 벽에는 6·25전쟁과 월남전에 참전해 생존하거나 사망한 참전유공자 4,547명의 명단이 새겨져 있다. 주조형물에는 '꺼지지 않는 충혼의 빛'이라는 주제로 상단에 태극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이는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통해 성장·발전하고 영원히 꺼지지 않는 대한민국의 빛을 상징적으로 나타냈다. 부조상 우측에는 빼앗긴 땅을 탈환하기 위해 고지로 돌격하는 모습을, 좌측에는 베트남 정글에서 부상당한 전우를 구출하는 모습을 조형적으로 표현했다.

아울러 구는 보훈 대상자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올해 지난해 대비 보훈 관련 예산을 36%(3억2980만 원) 증액해 총 12억 4,259만원의 보훈 예산을 편성했다. 매월 지급하는 보훈예우수당을 지난해 1만 원에서 올해 2만 원으로 증액하고, 사망위로금 대상을 지난해 50명에서 70명으로 늘렸다.

한편 구 관계자는 "오늘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는 수많은 애국지사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앞으로 보훈 대상자의 나은 삶을 위해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동대문신문  hub@ddmnews.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