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9:47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성동
성동 평화의 소녀상’건립 2주년 기념식 개최지난 9일 왕십리광장서 학생 및 주민 200여명 모여 평화의 소녀상 의미 되새겨

아픈 역사를 잊지 않겠다는 청소년 지킴이들의 다짐, 카드섹션, 플래시몹 진행

지난 9일 개최된 ‘성동 평화의 소녀상 건립 2주년 기념식’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성동평화의소녀상기념사업회(회장 남기창), 역사울림성동소녀상지킴이(회장 김미경) 주관으로 지난 6월 9일 오전 11시 왕십리광장 분수대 앞에서 200여 명의 학생 및 주민과 함께 ‘평화의 소녀상 건립 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행사는 1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경과보고와 축사, 동마중 학생들의 난타공연이 펼쳐졌고, 2부에서는 ▲소녀상지킴이 학생들이 위안부할머님들께 드리는 편지 낭독 ▲지킴이 활동을 하면서 느꼈던 소회를 담은 수기 낭독 ▲평화와 화합을 기원하는 카드섹션 ▲다함께 참여하는 아리랑 플래시몹이 펼쳐졌다. 이날 참가한 학생들은 ‘성동 평화의 소녀상’의 설립 취지와 의미를 다시 한 번 기억하고, 주변에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성동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의 인권과 명예 회복 뿐만 아니라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이 아픈 과거 역사를 잊지 않도록 역사적 교훈을 남기고자 지역 내 초·중·고교 학부모들이 주축이 되어 추진된 사업이다.

2017년 2월부터 뜻을 함께한 학부모들이 모여 ‘성동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만들었다. 추진위는 블로그, 페이스북을 통해 회원을 모집하는 등 본격적인 건립운동을 펼쳤다.

또한, 건립 모금 바자회, 소녀상 배지 제작 등을 통해 두 달 만에 학생, 구민 등 1000여 명으로부터 6천만 원에 가까운 기금을 모금했다. 이를 통해 ‘성동 평화의 소녀상’은 그해 6월 10일 왕십리광장에 건립됐다.

지난 2018년 3월에는 ‘성동 평화의 소녀상’의 역사적 의미를 기리고, 건립 1주년을 기념하고자 소녀상 옆에 기림비를 추가로 설치해 일제 강점기 역사문화 체험장으로도 활용하고 있다.

성동평화의소녀상기념사업회와 역사울림성동소녀상지킴이는 소녀상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홍보하며 소녀상 주변 환경 정비, 역사 바로 알기 캠페인, 3.1절 100주년 기념 행사 참여 등 소녀상이 갖는 의미를 되새겨 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 평화의 소녀상은 성동구민의 뜻을 모아 건립되었으며, 학생과 구민들의 살아있는 역사교과서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는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마음에 되새기며 역사의 주인으로서 역할을 다하여야 한다”고 전했다.

성동신문  sdnews2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