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9:47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진
‘환대란 무엇인가’ 주제로 모빌리티인문학 콜로키움 개최건국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진태원은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HK연구교수가 발표를 하고있다.

건국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원장 신인섭)은 12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1106호에서 '환대란 무엇인가? 벤야민, 데리다, 발리바르'란 주제로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진태원 교수를 초청하여 모빌리티인문학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진태원 교수는 자크 데리다, 에티엔 발리바르의 이론을 토대로 고도 모빌리티 시대 우리의 삶의 조건과 관련된 환대(hospitality)의 철학적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는 거대한 모빌리티의 세계”로 우리는 “이전 시대에 경험하지 못했던 극도의 유동성과 이동성, 가속적인 변화의 흐름에 놓여 있다”고 진단했다. 동시에 “고정된 정체성들과 경계들이 강화되고 위계를 만들어내면서 다양한 형태의 차별과 혐오, 배제의 현상들이 우리 사회 곳곳에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기술 발전과 이동성의 증가로 나타나는 모빌리티의 역설은 ‘환대’에 대한 새로운 성찰을 요청하고 있다고 역설한다.

발표자 진태원은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뉴레프트리뷰》 한국어판 편집위원장도 맡고 있다. 서울대 철학과 대학원에서 「스피노자 철학에 대한 관계론적 해석」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한국 민주주의론, 철학적 인간학, 현대 정치철학을 주제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저서로는 《을의 민주주의》, 《현대프랑스철학사》(공저), 《스피노자의 귀환》(공편), 《포퓰리즘과 민주주의》(편저), 《알튀세르 효과》(편저) 등이 있으며 계간 《황해문화》와 《역사비평》 편집위원을 맡고 있다.

신인섭 원장은 “우리 사회에 편재해 있는 차별, 배제와 혐오는 고-모빌리티 시대 위기 중의 하나”로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은 앞으로도 “모빌리티 테크놀로지의 발전과 함께 수반되는 윤리적 문제에 깊이 천착하고 해법을 찾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광진투데이  kjtoday@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진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