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1 수 17:47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고장예지시스템' 대중교통협회상 수상
사진= 서울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12일 17시 30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2019 UITP Award 운영 기술의 탁월성'부문에서 단독 수상했다고 밝혔다. UITP는 전 세계 대중교통 분야 최대 규모의 국제기구다.

'운영 기술의 탁월성'부문에 전세계 100여 개 프로젝트가 응모, 최종 5개 프로젝트 '독일 지멘스, 모스크바 메트로, 중국 심양버스, 싱가폴 LTA, 서울교통공사'가 본선에 진출했고 최종 수상기관은 12일 개최된 행사 폐회식에서 발표됐다.

SAMBA(Smart Automatic Mechanical Big data Analysis System)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기반으로 한 시설물의 고장 징후를 분석하고 예방 정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고장예지 유지관리 시스템이다.

공사는 지하철 5,7,8호선에 이 시스템을 적용했고 7호선에 설치한 에스컬레이터 100대에 SAMBA 적용 한 결과 고장 1건당 평균조치시간(MTTR)이 34%(56분→37분) 감소했음을 확인했다.

세계대중교통협회는 1885년에 설립되어 90여 국가의 3,400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명실 공히 대중교통 분야 최대 규모 및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국제기구다.

세계 대중교통 주요 이슈 토의, 회원기관 간 정보교류 및 협력을 위해 2년마다 세계총회를 개최한다. 올해는 세계교통 발전에 기여한 기술을 주제로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2019년 6월 9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됐다.

서울교통공사는 2017년부터 SCM이라는 슬로건으로 4차 산업혁명기술을 지하철 운영 전반에 접목시켜 왔다.

한편, 스마트 스테이션, 터널 모니터링 시스템(ASA) 등의 기술도 ‘아시아 태평양 철도 콘퍼런스'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스페인 바르셀로나 TMB社, 말레이시아 Prasarana社 등 유럽과 아시아의 여러기관과 SAMBA 기술 전수를 위해 협의 중에 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2019 UITP Awards에서 수상함으로써 그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쾌거를 이뤘다.”라고 말했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