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9:47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성동
성동구, 중소기업 해외판로개척 돕는다해외지사화 사업단은 기관의 해외지점을 기업의 현지지사로 활용토록 지원

구는 업체당 사업비 최대 200만원, 1개 무역관 연1회 지원
오는 7월 8일까지 사업 참여 중소기업 모집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역 내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위해 해외지사화 지원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오는 7월 8일까지 모집한다.

해외지사화 사업이란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OKTA(세계한인무역협회),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여러 공공기관의 해외지점을 기업의 현지지사로 활용하여 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범위는 86개국 126개 도시로 공공기관이 구축한 해외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기업을 대신해 해외시장분석, 수요조사, 홍보,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KOTRA는 지난해 지사화사업으로 3444개 기업을 지원해 약 27억 달러 수출에 기여했다.

구는 해외지사화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추가로 해외지사화 사업비를 지원한다. 지원규모는 업체당 최대 200만원이고, 기업당 1개 무역관을 연 1회 지원한다. 지원기간은 사업 개시일로부터 1년간이며 구 지원 한도 초과분은 자부담이다.

신청 자격은 세금체납 및 금융기관지정 불량거래처를 제외한 해외지사화사업에 선정되어 사업비를 완납한 성동구 소재 중소기업이다.

지난해에는 해외지사화 참여기업 지원사업을 통해 ㈜에코시계를 비롯한 5개 기업들의 스위스 취리히, 중국 상하이,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중국 홍콩, 베트남 호치민 진출을 지원했다.

신청기간은 오는 7월 8일까지이며, 신청방법은 구 홈페이지(www.sd.go.kr)의 고시공고를 참조하여 구비서류를 성동구청 지역경제과로 방문 제출 또는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관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이 해외지사 설립 시 겪는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도록 구에서도 다방면으로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이번 지사화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수출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진행되기를 바란다”며 “관내 수출 희망 중소기업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성동신문  sdnews2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