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9:47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강동
강동구, 그린 케어사업으로 어르신 몸과 마음도 건강 해진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 고덕1동이 저소득 홀몸어르신이 마을 주민과 결연하고 함께 상자텃밭을 가꾸며 삶에 활력을 찾도록 돕는 ‘그린 케어’ 사업을 시작한다.

사진= 강동구

구는 기초생활수급자인 홀몸어르신 30명에게 친환경 상자텃밭을 제공하고, 사업 취지에 공감하는 나눔 이웃, 통장, 주민자치회의 복지분과 회원 등 15명의 주민과 연계했다. 상자텃밭에는 상추, 부추, 고추, 방울토마토 등 비교적 재배가 쉬운 농작물을 함께 심었다.

주민들은 결연된 어르신 가정을 주기적으로 방문해 대화를 나누며 농작물 재배 상태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 어르신들의 건강, 생활환경을 두루 살핀다. 어르신에게 어려움이 있을 경우 즉시 동에 알려 지원방법을 찾아 다각적으로 연계하는 등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구축하게 된다.

또한 어르신의 몸과 마음을 살피고 고독감을 덜어줄 가족, 친구가 생기는 셈이다. 또한, 도시농부가 되어 내가 보살핀 생명이 자라는 뿌듯함과 수확의 기쁨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사회적 관계가 취약한 홀몸어르신들이 텃밭을 매개로 또 다른 가족을 만들어 외로움을 해소하고, 이웃 간 따뜻한 돌봄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강다영 기자  elfooo@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