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9 월 18:06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시 건축상' 특별상 시민 투표로 선정
아모레퍼시픽 1층 로비 전경 /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제37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수상작 중 ‘시민공감특별상’ 을 시민이 직접 투표로 선정한다고 9일 밝혔다.

‘시민공감특별상’은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 중 건축물의 사용자인 시민의 눈높이에서 우수한 건축물을 직접 투표, 선정된 건축물의 설계자에게 주는 특별상이다.

건축전문가인 심사위원 평가와 별도로 시민의 투표로만 선정된다는 점에서 결과를 비교해 살펴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건축상은 건축의 공공적, 예술적, 기술적 가치를 구현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킨 우수 건축물에게 주어지는 건축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올해는 총 11작품이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심사위원회는 대상 1작품, 최우수상 4작품, 우수상 6작품을, 시민은 시민공감특별상 3작품을 각각 선정하게 된다.

시는 11일~24일까지 수상작 11작품에 대한 ‘시민공감특별상’ 시민투표를 서울시 엠보팅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민 누구나 선호하는 3작품에 대해 투표 가능하다. 휴대전화 인증을 통해 중복 투표는 방지된다.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 최종 발표는 시민투표 종료 후 서울시홈페이지 및 건축문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수상작은 9월 6일~22일까지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공간’을 주제로 열리는 서울건축문화제 기간에 전시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시상식은 건축문화제 9월 6일 진행. 상장과 건물에 부착할 수 있는 동판이 주어진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