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4 수 08:55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금천
금천구, 개방형경로당 특화프로그램 선정, 노노캐어 실천기존 수혜자 입장에서 벗어나 나눔활동으로 지역봉사자로 자리매김
  • 금천뉴스 배민주 기자
  • 승인 2019.07.14 08:53
  • 댓글 0
어르신 장애인과 목화경로당에서 반찬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 사진=금천구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구립 목화경로당에서 매주 금요일 오후 12시 저소득 홀몸어르신 3명을 모시고 식사와 반찬 나눔 활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목화경로당 반찬나눔프로그램은 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인 개방형경로당 특화사업 중 하나로 지정되면서 마련됐다. 경로당 회원들이 재료비를 지원받아 반찬과 식사를 손수 준비하고, 동주민센터에서 추천받은 저소득어르신들을 경로당으로 모셔 점심식사와 반찬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목화경로당 어르신들 평균연령은 80세 이상으로 노노캐어 실천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님에도 식사를 준비하시는 어르신들의 얼굴에는 힘든 기색 하나 찾아 볼 수 없다. 오히려 즐거운 마음으로 서로를 도우며 식사준비에 분주한 모습이다.

초대 받은 어르신들은 회원들과 한 밥상에 모여앉아 자연스레 식사를 나눈다.

한편, 목화경로당은 기존 회원 중심의 무료하고 획일화된 시스템에서 벗어나 어르신들 스스로 주민과 함께하는 개방형경로당으로 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종전의 수혜자 입장에서 벗어나 경로당에서 먼저 이웃들을 찾아가 나눔활동을 실천함으로써 지역봉사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목화경로당의 이런 미담활동들은 주위 경로당에도 신선한 자극과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라며, “경로당이 어르신 사랑방 개념에서 벗어나 지역주민과 소통하는 개방 공간이 되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어르신장애인과 인생이모작팀(☏02-2627-1394)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금천뉴스 배민주 기자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천뉴스 배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