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4 수 09:09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박원순 시장 보고타시와 서울시 간 문화교류 제안
박원순 시장이 콜롬비아 미술계 거장 알렉스 사스의 평화를 상징하는 '변화' 작품의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서울시

박원순 시장은 지난 13일 오전 9시20분(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 ‘세종학당’에서 알렉스 사스토케(콜롬비아 미술계 거장)로부터 ‘평화’를 상징하는 ‘변신’ 작품을 기증 받았다고 밝혔다.

2012년 문을 연 세종학당은 보고타 시만들을 대상으로 한글을 교육하는 장소이다.

“알렉스 사스토케는 ”이번에 기증 한 ‘변신’ 작품은 한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 많은 일을 해달라는 뜻과 보고타시와 서울시가 자매결연 도시로 알고 있어서 도시 간 우호를 다지는 의미로 기증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총과 삽의 조각은 한반도에 끝끝내 평화가 오기를 바라는 그런 마음으로 기증해주셔서 갚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슬픔과 고난을 문화 예술을 통해 양 국가 국민들의 고통이 없는 행복한 평화로의 건강한 사회를 함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