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2 일 08:16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강동
강동구, 추가경정예산 8,115억 확정
이정훈 구청장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2019회계연도 제2차 추가경정예산 8,115억을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구는 예산 규모가 일반회계 기정예산 대비 409억 6,978만원이 늘어난 8,115억 400만원이다. 지난 3월 제1차 추가경정예산을 조기 편성하고 지난 7월 26일 강동구의회 제265회 임시회에서 최종 의결·확정된 제2차 추경예산 편성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큰 규모인 521억 원의 추가경정예산을 확정했다.

이번 제2차 추경예산은 경기침체에 따른 정부의 확장적 재정운용기조에 적극 동참하고, 복지·교육·편의시설의 확충과 개선으로 주민들의 일상과 밀접한 현안을 해결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주요 사업은 교육환경 조성지원 21억 원, 어린이집 확충 7억 3천만 원, 아이·맘 육아시티 운영 5억 2천만 원, 육아종합지원센터 분소 운영 4억 5천만 원, 1·3세대 복합시설 건립 27억 6천만 원, 명일테니스장 위탁운영 7천 8백만 원 명일근린공원 공동체텃밭 정비 1억 5천만 원, 버스승차대 설치 1억 8천만 원, 고덕천 유지관리 2억 원,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지원 8천 4백만 원 등이다.

긴급한 민원과 안전문제 해결을 위한 예산도 편성되었다. 2020년 7월부터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인 도로의 자동 실효에 대비하여 보상비 100억 원을 편성했다. 도로 및 시설물 유지보수 7억 원, 노후하수도 정비 2억 1천만 원, 고덕리엔파크 3단지 옆 녹지우범화 방지 5천만 원,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공사 관련 샘터근린공원 산책로 조성 5천만 원 등이 편성되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주민들의 일상과 밀접한 현안을 최대한 빠르게 해결하고자 제2차 추경예산을 편성하게 되었다.” 라며 “움츠러드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주민들의 일상 속에서 정책의 효과가 고루 스며들 수 있도록 재정 집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강다영 기자  elfooo@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