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4 토 10:33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시,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최초로 열려
포스터=서울시

서울시와 아시아배구연맹이 공동주최하는 ‘2019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가 오는 18일부터 25일까지 8일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아시아 여자배구는 1975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제1회 대회 이후 44년 만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만큼, 이번 대회는 더욱 의미 있고 뜻 깊다.

또한, 최근 여자배구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연경, 양효진, 이재영 등 대한민국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선수들의 활약과 함께 국민들의 열띤 응원 속 대표팀의 사상 첫 우승이 그 어느 때보다 기대된다.

이번 대회에는 내년 1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전’ 출전권이 걸려 있다. 상위 8위 안에 들어야만 내년 최종 예선전에 참가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대한민국은 상대적으로 약체인 이란․홍콩과 함께 A조에 편성돼 있어 예선라운드에서 전승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플레이오프에서 만나게 될 C조(태국, 대만, 뉴질랜드) 팀과의 상대전력을 고려할 때, 무난하게 플레이오프를 통과해 중국 또는 일본과 우승을 두고 열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 예선라운드는 오는 18일 오후2시 이란전, 19일 오후 7시 홍콩전은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 대한민국의 모든 경기는 SBS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세부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대한배구협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