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0 일 07:53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시각장애인 권익향상 기여 시민...서울특별시장상 수여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는 오는 11일 오전 9시~17시까지 서울 어린이대공원 능동 숲속의무대에서 제40회 흰지팡이날을 기념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흰지팡이날'은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BU)가 시각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1980년 10월 15일 공식 제정되었으며 올해로 40회를 맞는다. 흰 지팡이는 자유, 자활, 자신감을 상징한다.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는 매년 10월 개최 시각장애인‧자원봉사자‧일반시민 등 약 2800여 명이 참여, ‘흰지팡이날’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소통하는 축제의 한마당이 될 전망이다.

기념식에서는 흰지팡이 헌장 낭독과 군 제대 후 전공인 구조공학을 안마에 응용, 독창적인 안마 분야를 개척하고 보급한 동시에 불우이웃을 돕고 장애인 인식개선에도 앞장선 박웅대 씨(51세) 등 시각장애인과 시민 10명에게 서울특별시장 상이 수여된다.

행복나눔 연예인 봉사단이 진행하는 복지TV방송의 ‘신바람 한마당’ 공연과 무지개음악봉사단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2시에는 10개 본선 진출 팀이 참가하는 노래자랑이 열린다.

기념식 직전 흰지팡이날 40주년을 축하하고자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를 필두로 시각장애인과 봉사자 등 400명이 군자역부터 행사장까지 행진하며 들어오는 ‘흰지팡이 대행진’이 치러진다.

바리스타 체험 부스가 운영되어 원두커피를 맛보고 시각장애인의 대안 일자리로 떠오르는 바리스타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지난 1일 뚝섬공원 나눔장터에서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각장애인 전용 척사대회(윷놀이)와 훌라후프, 만보기게임, 다트게임, 볼링게임 등 8개 종목의 문화체육행사가 열렸다.

척사대회에 참가한 최문정(57세, 여)씨는 “젓가락윷은 시각장애인만을 위해 특별히 고안되었다. 시각장애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종목”이라며 “순위보다 함께 어울려 즐기고 서로 안부를 묻고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자리라서 매년 휴가를 내 참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필수 보조기구이지만 자주 잃어버리거나 고장이 잦은 소모품인 안테나형 흰지팡이를 지급, 새 제품이 꼭 필요한 당사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것이다. 만일의 안전사고에 대비, 행사요원에게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응급의료원을 배치하는 등 시각장애인과 참여 시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

배형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소통과 화합의 이번 행사를 통해 시각장애인에게 삶의 활력소가 되고 일반시민에게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며 “시에서도 시각장애인의 권익보호와 자립성취를 위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