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3:42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시, 특화 무인납부기‧보이는ARS 도입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어르신 특화 무인납부기 보이는ARS 도입

/ 사진=서울시의회

서울시가 장애인과 어르신을 위한 ‘특화된 무인납부기’를 통해 휠체어 전용 공간에서, 본인 눈높이의 화면을 터치하고 카드결제까지 손쉽게 있게 됐다고 5일 밝혔다.

시가 도입한 청각장애인 대상 ‘보이는 ARS’는 스마트폰 화면을 보면서 카드번호 입력까지 세금을 편리하게 납부할 수 있다.

또한, 휠체어 이용자, 시각‧청각장애인, 저시력인, 색각이상인, 어르신 등 취약계층은 물론 시민 누구나 보다 편리하게 세금을 납부 가능하도록 편의를 대대적으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무인납부기는 기존 은행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기(와 달리 이용자 눈높이에 맞게 화면이 위아래로 조절돼 휠체어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기기 하단엔 휠체어 전용공간도 생겼다. 세금 납부 전용인 만큼 은행 기기와 달리 직관적인 메뉴와 단순한 납부절차를 도입했다.

한편, 저시력인을 위해 약 200% 화면확대 기능을 도입했다. 색각이상인을 위해서는 글자, 버튼, 배경 등을 검정‧흰색으로 표시해 명암구분이 가능한 ‘고대비 기능’을 만들었다.

시각장애인들은 점자키패드를 이용하거나, 이어폰을 연결해 음성 안내에 따라 세금을 납부할 수 있다.

시는 무인납부기를 서울시청, 25개 자치구청, 10개 복지시설까지 총 36개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6일부터 마포구청과 궁동종합사회복지관 두 곳에서 약 2주 동안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나머지는 11월 말까지 설치한다. 무인납부기를 통해 지방세, 세외수입, 상하수도요금을 납부할 수 있다.

‘보이는 ARS’는 기존 음성 ARS를 이용하기 어려웠던 청각장애인을 고려하고 시민들의 납세 편의를 높이기 위해 도입했다. 4일 오전 9시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시민이 원하는 서비스가 나올 때까지 음성을 끝까지 들을 필요가 없고, 번호를 잘 못 눌렀을 경우도 화면을 보고 원하는 메뉴를 바로 터치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 시간이 기존보다 30초 이상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금 납부 내역 등 전자고지 서비스를 원하는 시민은 보이는 ARS를 통해 신청도 할 수 있다. 기존 음성 방식에선 이메일 입력이 어려웠지만 이제는 스마트폰 키패트로 입력이 가능해졌다.

스마트폰 이용자는 누구나 보이는 ARS를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ios 폰 사용자 모두 이용 가능하다. 다만, 안드로이드폰의 경우 T전화앱이나 콜게이트런처앱*을 설치해야 한다.

서울시는 두 서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서비스를 받다 장애가 발생하거나 문의사항이 생기면 바로 조치할 수 있도록 서울시 인터넷 세금납부 시스템 ETAX고객센터와 연계된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