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08:22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서대문
천연충현 도시재생 '나우리 축제' 성황리 막 내려
  • 서대문사람들신문 옥현영 기자
  • 승인 2019.11.05 13:07
  • 댓글 0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최근 뉴딜도시재생사업지인 천연충현동에서 사흘간에 걸쳐 지역주민이 주최하는 도시재생 나우리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천연충현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회원 등 주민으로 구성된 협동조합 ‘문화공장’이 올 6월부터 3회에 걸친 워크숍과 축제기획단 구성, 스토리텔러 그룹 구축 등 행사 기획에서부터 운영까지 맡아 진행한 첫 도시재생축제여서 의미가 컸다.

도시재생 거점공간, 인근 카페, 학교 등 마을 곳곳에서 열린 축제는 주민들의 기억과 이야기를 콘텐츠로 한 전시(‘마을 기억 풍경’), 공연(‘여기 있는 동네사람’), 토크콘서트 (‘나의 가치, 내 이야기의 가치’) 등 천연충현동만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공연 ‘여기 있는 동네사람’은 작가이자 연출가인 안정민 씨가 주민 4명과 함께 기록한 그들의 이야기를 무대에 옮겨 공연으로 보여주는 작업이었다.

실제 사건이나 인물을 취재한 4명의 출연배우가 주민을 대신해 무대에서 그대로 재연하는 버바팀(Verbatim) 형식의 뉴다큐멘터리 공연으로 주민 목소리까지 재현해 내는 섬세함으로 관객에게 감동을 주었다. 또 주민을 인터뷰한 영상은 그들의 모습과 환경을 공연 공간에 나타내 보여줌으로써 눈길을 모았다.

토크콘서트 ‘나의 가치, 내 이야기의 가치’는 축제 주제와 이어지는 이야기 나눔인 동시에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정체성과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보는 대중인문학 이벤트로 진행됐다.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 스스로가 가치있음을 확인하는 것’이라는 내용으로 강신주 박사의 강의가 진행됐으며 음악연주 및 관객들과의 토크도 열렸다. 토크콘서트는 주민공모사업을 진행 중에 있는 ‘천충사랑인’에서 주도해 운영했다.

전시 ‘마을 기억 풍경’은 공공미술작가 자우녕과 9명의 주민이 참여했으며 워크숍을 통하여 주민들은 자신과 지역의 ‘이야기를 나누며’ 기억을 그림으로 옮겨보는 작업기간을 가졌다.

지역의 한옥 카페인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는 그림을 전시하기에 좋은 공간을 제공해 주었으며, 그림은 물론 사진과 개인의 이야기가 담긴 물건을 전시하고 주민작가가 직접 그림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도 가졌다.

주요 프로그램 이외에 먹거리행사와 마을라디오, 음악 및 마술공연도 많은 인기를 끌었다. ‘천연충현 도시재생 주민협의체’와 청년들이 요리하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인 ‘모여밥’에서 먹거리장터를 운영해 행사에 풍성함을 더했으며, 곳곳에서 국악·기악·합창·마술공연·마을라디오 등의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남녀노소가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펼쳐졌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주민들의 오랜 삶의 스토리가 바탕이 된 축제여서 더 의미가 있었다”며 “주민들의 열정 뿐 아니라 각 프로그램의 질적인 측면에서도 천연충현 고유의 문화축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천연충현 도시재생 '나우리 축제' / 사진=서대문구

 

서대문사람들신문 옥현영 기자  sdmpeople@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대문사람들신문 옥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