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08:22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 교통수단 미래 한눈에...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개최상암동 누리꿈 스퀘어동에서 8일과 9일 양일간 열린다.
포스터=서울시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이 가져다 줄 교통시스템의 변화를 전망하고 모빌리티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자리로 올해 처음 열린다. 미래 교통에 대한 서울의 비전을 소개하고 시민들이 눈으로 보고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의 장을 연다.

시는 ‘2019 서울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자율주행 택배로봇이 함께 ‘이동의 자유’에 대한 ‘서울선언문’을 선포하면서 시작된다. 이는 서울의 이동 패러다임이 모두가 ‘이동의 자유’를 함께 누리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로 진입하고 있음을 선언하는 자리이다.

“이동의 미래, 새로운 가치를 더하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국제 컨퍼런스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모쉬 벤 아키바 MIT 교수 등 산·학·연·관이 모두 모여 전문지식을 공유함으로써 유인드론, 자율주행자동차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협력 기반을 다진다.

국내 최초로 드론택시 업계를 선도하는 독일의 ‘볼로콥터’와 중국의 ‘이항’ 미국의 ‘우버’의 드론 기체를 직접 선보인다.

지난 6월 세계 최초로 조성된 상암동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자율주행 차량에 직접 탑승할 기회를 누릴 수 있다.

오는 9일에는 자율주행 택배 로봇(2대)이 ▴주차미션, ▴장애물회피, ▴교차로 주행, ▴장애물 긴급정지 등 다양한 재주를 선보이며 택배 운반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동 킥보드와 전동 휠로 도심 속을 씽씽 달려보는 퍼스널 모빌리티 체험도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꿈나무들을 위해 다양한 즐길 거리도 선보인다. VR 안경을 쓰고 실제 드론에 탑승해 하늘을 나는 가상 체험을 해볼 수 있고, 교통카드 대신 얼굴을 단말기에 대면 자동으로 결제되는 안면인식서비스도 체험해 볼 수 있다. 현장에서 얼굴 사진을 찍어 나만의 특별한 교통카드를 만들 수 있다. 이 날 엑스포에서 펼쳐지는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서울시는 11월 9일 월드컵북로 디지털미디어시티사거리~월드컵파크7단지 교차로 구간을 통제한다.

서울시는 일부 도로통제로 인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통제 구간과 주변 교차로에 교통처리요원 배치, 입간판과 배너 설치 등 교통질서와 안전 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아울러, 엑스포 참여 시민들에게는 대중교통과 우회도로 이용을 당부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엑스포를 계기로 서울이 세계 미래교통을 선도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4차 산업 혁명이 가져온 모빌리티 기술이 현실화될 수 있는 플랫폼 구축과 서울 경제 활력을 만드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