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08:22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시, 빅데이터 통합저장소 추진 
빅데이터 그래프 / 서울시

서울시가 빅데이터를 행정, 산업, 도시문제 해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의 첫 단계로 ‘빅데이터 통합저장소’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6알 밝혔다.

시가 보유한 방대한 양의 공공데이터를 한 곳에 저장하는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를 '21년까지 구축한다. 올해 109억 원을 시작으로 3년 간 총 289억 원을 투입한다.

‘빅데이터 통합저장소’에서는 교통‧시설‧복지 등 서울시가 보유하고 있는 518종 시스템의 ‘행정데이터’와 IoT센서(S-Dot)에서 수집하는 ‘도시데이터’를 수집‧저장하고 분석‧처리한다. 총 데이터 용량은 약 4 Peta Byte로, 1GB 용량의 영화 약 4백만 편 규모와 맞먹는 방대한 양이다.

통합저장소에 수집된 모든 공공데이터는 교통, 안전 등 각종 서울시 정책과 시민체감도 높은 공공서비스 개발을 위한 과학적 자료가 된다. 예컨대, 한옥 등 건축물 정보와 의료기관‧소방시설‧구급차 정보 등 데이터를 융합해 다양한 변수가 존재하는 화재나 응급구조 준비에 활용할 수 있다.

행정뿐 아니라 기업과 시민도 활용할 수 있도록 열린데이터광장, 빅데이터캠퍼스, 디지털시민시장실 등을 통해 개방된다. 특히, 민관공동 빅데이터 협력으로 제작하고 있는 융복합 데이터는 디지털 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빅데이터 통합저장소’(S-Data)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도시데이터 센서’(S-Dot)와 함께 스마트시티 서울을 이끌어갈 주요 3대 인프라 축으로 추진한다.

시민 수요에 맞는 최적의 정책을 수립하는 스마트 행정을 실현하고, 양질의 공공데이터를 민간과 함께 공유 활용함으로써 데이터 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