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3:42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서초
'서리풀 문화포차' 지식문화지식 교류 공간 개관
서리풀문화포차 2호점 / 사진=서초구

서초구가 지역내 유휴공간에서 주민들의 각종 모임, 다양한 취미활동 등을 지원하고자 조성한 ‘서리풀 문화포차’를 11일 첫 개관한다고 밝혔다.

‘서리풀 문화포차’는 구민, 지역내 직장인 등 누구나 이용이 가능한 열린 공간으로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문화·지식 교류를 위해 조성된 공간이다.

구는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공간을 마련해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해 접근성이 용이한 역세권에 위치한 서초문화예술회관, 반포도서관, 지방공기업평가원 내 총 3개소를 조성했다.

‘서리풀 문화포차 1호점’은 서초문화예술회관 3층으로 양재역 9번 출구 도보 1분거리이다. 약 7~8인이 사용 가능한 20㎡ 규모의 공간으로 모니터 및 화이트보드를 갖추고 있으며 평일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일요일 및 법정공휴일은 휴관한다.

‘서리풀 문화포차 2호점’은 반포도서관 1층 카페 로비공간의 일부를 리모델링했으며 사평역 2번출구 도보 5분거리이다. 2호점은 16㎡ 규모의 가변형 공간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폴딩도어로 공간 분할시 각각 4~5인 이용 가능하며 공간 통합시에는 최대 10인까지 수용 가능하다.

도서관 1층 카페 내에 조성된 공간인 만큼 스터디룸으로 활용하거나 차를 마시며 친목도모를 하기에 적합하다. 평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휴관일은 화요일 및 법정공휴일이다. ‘서리풀 문화포차 3호점’은 유일하게 구 소유가 아닌 외부기관 시설을 개방하여 조성한 공간이다.

서초구-지방공기업평가원 간 업무협약을 통해 지방공기업평가원내 총 608㎡ 규모의 회의실(미팅룸, 중회의실, 대회의실)을 개방한다. 회의실은 20~130㎡까지 다양한 규모로 8~40인이 사용 가능하며 빔프로젝터, 마이크 등 각종 회의비품들이 구비돼 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조은희 구청장은 “주민들이 집근처에서 다양한 모임활동을 할 수 있도록 민간시설 유휴공간을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하는 서리풀 문화포차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연익 기자  bkkobugi@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