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5 일 13:15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폭죽...대기질에 미치는 영향 조사 결과 발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10월 5일 열린 서울 세계 불꽃축제 폭죽 사용에 따른 대기질 영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불꽃축제 전-중-후 미세먼지 PM2.5 시간 농도 추이 / 자료=서울시보건연구원
불꽃축제 전-중-후 미세먼지 PM 10시 농도 추이 / 자료=서울보건연구원

지난 10월 5일 오후 5시 30분부터 5시 36분까지 마포대교에서 원효대교 사이, 오후 7시 20분부터 오후 8시 40분까지 2회에 걸쳐 주간 불꽃쇼를 진행한 결과다. 이는 불꽃축제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이 환경과 시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한 것이다.

대기질 조사 결과, 행사장 주변 국소적인 범위에서 일시적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했으나,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단시간에 기존의 대기질 수준으로 회복됐으며, 인근 주거 지역에는 농도 변화가 없어 영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질 측정은 행사 시간 전, 중간, 후로 나눠 폭죽이 터지는 한강을 중심으로 행사장 근거리는 여의도(반경 1 km)와 이촌 한강공원(반경 2 km) 두 지점에 이동측정 차량을 각각 설치했고, 주변 지역에 위치한 영등포구와 용산구, 동작구 도시대기측정소 농도를 관찰했다.

행사장의 실시간 농도 변화는 행사 초반인 20시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44 ㎍/㎥ 였다. 한 시간 후인 21시 55 ㎍/㎥ 로 최고 농도를 기록한 후 22시 54 ㎍/㎥, 23시 11 ㎍/㎥, 24시에는 5 ㎍/㎥로 나타났다. 미세먼지(PM10) 농도는 20시 56 ㎍/㎥, 21시 75 ㎍/㎥, 22시 80 ㎍/㎥으로 최고 농도를 보였으며, 23시 24 ㎍/㎥, 24시 9 ㎍/㎥로 농도가 낮아졌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행사는 대기질이 좋은 상황에서 개최돼 불꽃축제로 인한 영향이 행사장 일부에 일시적으로만 영향을 미쳤다.”라며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에는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행사 개최에 대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