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OUL.U 4살...서울시민 인지도 87%, 호감도 73%
상태바
I.SEOUL.U 4살...서울시민 인지도 87%, 호감도 73%
  • 김영미 기자
  • 승인 2019.12.0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서울브랜드인 I.SEOUL.U가 4주년을 맞이 서울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9년 4회 돌을 맞이한 I.SEOUL.U 서울브랜드에 대해 일반시민 10명 중 9명 정도(86.6%)가 인지하고 있었다. 주된 인지경로는 ‘서울시 관련 행사나 홍보물, 조형물 등을 통해서’(63.9%), ‘TV, 신문, 라디오 등 대중매체 뉴스 등을 통해서’(34.6%), ‘포털사이트 등 인터넷’ (20.9%)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브랜드 인지도는 2016년(63.0%), 2017년(66.3%), 2018년(84.0%), 2019년(86.6%)로 해를 거듭할수록 시민들의 실생활 속으로 깊숙이 자리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브랜드 호감도는 2016년(52.8%), 2017년(57.1%), 2018년(70.7%), 2019년(73.3%)로 나타나 ‘ ’가 갈수록 시민들에게 더 사랑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브랜드와 어울리는 유명인 / 자료=서울시

한편, 서울시와 어울리는 이미지에 대한 질문에 일반 시민들은 현재 서울이 갖고 있는 이미지로 다양하다(51.3%), 활기차다·역동적이다(47%), 현대적이다(42.6%), 안전하다(26%) 등을 꼽았다.

특히, 외국 다른 도시 보다 서울이 가지는 경쟁력으로 안전하고 치안이 좋다(294명), 교통 및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267명), 생활하기가 편리하다(67명), 관광명소가 도심 곳곳에 많다(54명) 등의 순으로 꼽았으며 서울의 치안과 대중교통의 이용의 편리함이 서울시의 주된 경쟁력이었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금년 서울브랜드에 대한 인지도 및 호감도가 상승한 것은 그간 보여주신 시민들의 지대한 관심과 자발적인 참여가 큰 밑바탕이 되었다고 판단하며, 본 여론조사 결과에 나타난 서울시민들이 바라는 서울도시 이미지인 안전과 여유, 친환경, 아름다움 등을 서울브랜드 정책에 잘 담아 국내외에 널리 알림으로써 앞으로 서울의 국제적 위상 제고와 시민 자긍심 고취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