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검찰청과 기업간 불공정행위 근절 나선다
상태바
중기부, 검찰청과 기업간 불공정행위 근절 나선다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0.06.26 0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지난 25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서울 구로구) 회의실에서 상생조정위원회 제5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23일 ‘상생조정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이후 첫 회의로, 중기부가 진행하고 있는 기술탈취‧불공정거래 사건의 조정‧중재 현황, 특허청의 타부처 기술판단 지원사업 운영계획, 중소기업중앙회의 ‘표준공동기술개발 계약서 활성화 방안’ 등 5개 안건에 대한 심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기술탈취 사건 중 검찰청과 중기부가 연계 처음으로 분쟁조정을 이끌어낸 사례도 2건 보고됐다.

지난해 6월에 중기부와 검찰청은 ‘기술탈취 행위 및 불공정거래 관행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9월에 제2차 상생조정위원회에서 검찰 고소·고발 사건을 중기부 조정 절차로 연계하기로 결정한 후 현재까지 총 9건의 사건이 연계되어 조정이 추진 중이다.

이번에 조정이 성립된 2건은 모두 기술침해와 관련된 사건으로, 피해기업은 자사 기술을 모방해 생산·판매한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검찰에 형사고소했다. 검찰은 당사자간 자율합의를 위하여 수사중단 후 중기부에 조정을 요청했다. 중기부 기술분쟁조정중재위원회*는 각 사건별로 수차례 회의를 거쳐 피해보상금 지급 등을 골자로 조정안을 마련했고, 양 당사자가 최종 수락해 조정이 성립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국무회의에서 “상생조정위원회의 설치는 정말 획기적인 일이다”라고 치하하며, “분쟁조정을 통해서 해당 회사들에게는 큰 이득이 되었을 것이며, 상생조정위원회가 활성화되어 중소기업들에게 힘이 되길 기대하고 이를 위해서는 중기부, 공정위 등 유관기관간 협력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상생조정위원회 출범은 중기부의 핵심 정책 철학인 ‘상생과 공존’을 위해 취임식에서 약속했던 사항으로, 지난 23일 ‘상생조정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됨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상생조정위원회는 대통령령에 근거한 법정 위원회로 격상되어 보다 안정적이고 실질적인 활동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라며 "27일이 위원회가 출범한지 1년이 되는 날인데, 지난 1년간 활동을 통해 상생조정위원회는 이제 범 부처와 민간을 아우르는 불공정행위 사건 조정·중재의 컨트롤타워로 자리매김 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