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중구 신당5동 일대 등 5곳 선정
상태바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중구 신당5동 일대 등 5곳 선정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0.09.02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신당5동144-11일대 위치도 / 서울시
2020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신당5동144-11일대 위치도 / 서울시

서울시가 노후 저층주거지를 대상으로 재생사업의 필요성‧시급성, 주민들의 참여의지, 기대효과 등을 종합평가해 5곳의 대상지를 최종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는 금천구 독산2동 1035일대, 중구 신당5동 144-11일대, 양천구 신월1동 799일대, 마포구 합정동 369일대, 중랑구 망우본동 182-34일대 지역이 선정됐다.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지역은 지역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5년 간 총 500억 원의 마중물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또한, 뉴딜사업으로 선정되면 국비 500억 원(1곳 당 10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되어 마중물 사업비가 총 1,250억 원(1곳 당 250억 원)으로 확대될 수 있다.

시는 금회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지역을 대상으로 재생사업 초기부터 집수리전문관을 파견해 저층주거지 환경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해 나갈 예정이다.

세부 방안으로는 통상 활성화계획 수립을 위해 1~2년이 소요되고 뉴딜사업 추진시 계획수립에 추가기간이 소요되어 재생사업 초기에 주민들의 체감도가 낮다는 의견이 있어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시부터 주민들이 노후 주택을 신․증축하거나 고쳐 쓸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하는 취지다.

집수리 전문관은 건축 관련 협업에 종사하는 건축전문가로서 저층주거지 주민을 직접 찾아가 주택에 대한 진단부터 대수선, 개보수, 신축, 소규모 정비사업까지 주민 눈높이에서 맞춤형 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서울시는 실제로 집수리전문관을 파견한 지역에서 ‘가꿈주택 집수리 보조 및 융자’사업 신청이 대폭 늘어나는 등 실질적인 주거재생 효과가 있고 주민 체감과 만족도가 높았던 행정경험을 살리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2020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5곳은 노후 및 열악한 저층주거지와 전통시장의 활력을 잃어가는 지역이 많아 도시재생을 통해 생활터전을 보전하면서 개선이 절실한 지역이다” 라며 “주민들의 재생에 대한 열망이 강하고 풍부한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잠재력이 높은 지역들로 주거환경개선은 물론 침체된 골목상권을 살리는 재생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