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6 일 20:32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초
서초구, 사각지대 없는 반려동물 복지정책 펼친다!초등학생 대상 올바른 펫티켓 교육 ‘어린이 반려동물 문화교실’ 눈길

‘서초 반려견 아카데미’ 올해 200명으로 참여인원 확대, 상시 신청모집

지난 3일 서원초 2학년 4반 아이들은 전문훈련사가 데리고 온 강아지가 다가오자 처음엔 어색한 듯 다들 몸을 피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함께 사진도 찍고 먹이를 주며 1시간 동안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다양한 동물복지정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부터 지역내 5개 초등학교 1~3학년 1,000여명을 대상으로 올바른 펫티켓(펫+에티켓)에 대해 알려주는 ‘어린이 반려동물 문화교실’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어린이 반려동물 문화교실’은 동물행동 전문강사가 훈련견과 함께 초등학교로 찾아가 반려동물 행동교정부터 일상생활 속 다양한 사례를 아이들이 직접 체험하게 함으로써 동물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올바른 가치관을 갖게 하는 체험형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구는 간단한 이론과 실습으로 끝나던 단편적 반려동물 교육에서 벗어나 가족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유기 동물의 체계적 관리시스템 구축에도 앞장섰다.

특히 지난해 가정내 키우는 반려동물과 주민들이 함께 행동교정 및 펫티켓 등을 익히는 ‘서초 반려견 아카데미’에는 120명의 정원이 다 채워지고도 신청문의가 잇다르는 등 인기가 높아 올해는 참여인원을 200명까지 확대 운영, 수시로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구는 지난해 12월 양재천 인근(양재천로 19길 22) 약 80평 규모의 ‘서초동물사랑센터’를 개소했다.

동물행동 전공자 등 전문인력이 배치되어 운영되는 서초동물사랑센터는 △1:1 유기견 입양 상담 △동물 미용실 및 놀이터 운영 △주인과 함께 쉴 수 있는 펫 카페 등 유기동물을 위한 종합 복지서비스가 이루어지며 인근 동물병원 2개소와 연계해 지속적으로 센터내 유기견의 건강관리를 체크한다.

뿐만 아니라 종종 이웃간 갈등으로 이어지는 길고양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는 산책로 등 21곳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열었다.

자원봉사자 70여명이 수시로 청결상태·시설 훼손여부 등을 점검하며 미중성화 고양이 발견 즉시 포획, 인근 지정 동물병원에서 중성화 수술을 받게 해 개체수증가를 억제한다.

조은희 구청장은 “구가 펼치는 다양한 반려동물 정책을 통해 동물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생활하는 ‘반려동물도 행복한 서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초신문 이연익  bkkobugi@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초신문 이연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