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9:47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의회
정지권 시의원,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 설치율 57%, 제도 개선 시급

정지권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2)은 14일 도시교통실 업무보고시 서울시내 시각장애인의 보행안전을 위해 설치된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의 설치 실태를 지적했다.

정 의원은 교통약자인 시각장애인들의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를 조속한 시일내 한곳도 빠짐없이 설치하고 수동식을 자동식으로 교체해 줄 것을 촉구했다.

서울시의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 설치 현황을 보면 2018년 기준 57%로 증가율은 매년 2%에 그쳐 전부 설치하는데 앞으로 25년이란 기간이 소요될것으로 보인다.

시에 설치된 대부분의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는 수동식으로 시각장애인이 직접 찾아서 버튼을 눌러야만 음향이 표출되게 되어있어 매우 불편한게 현실이다. 이웃나라인 일본만 보더라도 녹색신호시 자동으로 음향이 표출되어 수동식 버튼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또한 우리법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규칙에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향신호기는 녹색신호로 바뀔 때 음성 안내를 하여야 하며, 녹색신호가 켜져 있는 동안에는 계속 균일한 신호음을 내야 한다” 고 규정하고 있다.

한편, 법에도 규정되어 있는 자동식 음향신호기를 설치하지 않고 사용하기 불편하고 예산이 더 들어갈 수밖에 없는 수동식 음향신호기를 설치한 이유에 대해 도시교통실 관계자는 “음향신호기에서 나오는 소리로 인해 민원이 많이 발생하여 부득이하게 수동식 음향신호기를 설치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변을 했다.

정지권 의원은 서울시가 교통약자들의 보행편익 증진을 위하여 보다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줄 것을 요구하며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 설치 사업을 2025년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할 것을 촉구, 수동식인 음향신호기를 자동식으로 설치하고 개선하여 교통약자의 불편함을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 서울시의회

김영미 기자  tkddml8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