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4 토 10:33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시,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추가 지정

서울시는 외국인들의 주거생활에 편의를 위해 2019년도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30개를 추가 지정 전체 247개의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된 자는 외국어로 번역된 부동산 매매·임대계약서 등을 비치하고, 외국인토지취득신고 방법 안내 및 부동산거래신고 편의를 제공, 거주 지역 주민과의 소통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 등을 수행하게 된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 받고자 하는 개업공인중개사(법인의 대표자)는 자치구 중개업 담당부서에 지정신청서를 제출하면 일정한 언어능력 등 심사를 통하여 지정 받을 수 있다.

박문재 토지관리과장은 “앞으로 영어, 일어, 중국어뿐만 아니라 특히,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등 비 영어권 언어를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확대 지정하여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