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0 금 13:2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성북
성북구, 주민자치회를 통한 자치분권 실현 토론회 열려
주민자치회 10개동 진정한 생활자치 1번지 / 사진=성북구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주민자치회를 10개동으로 구성 진정한 생활자치 1번지로 탈바꿈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북구는 주민자치회 8개 확대동의 주민자치회 발대식을 각 동 주민센터에서 개최 주민자치회가 확대·구성 되는 8개 동은 장위1동(9.17 오후2시) 월곡2동(9.17 오후2시) 길음1동(9.19 오후2시) 성북동(10.1 오전10시) 삼선동(10.1 오후2시) 보문동(10.8 오후2시) 정릉2동(10.14 오후2시)이다.

주민자치회란 주민이 마을의제 발굴, 주민참여예산사업 선정 등 주민자치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동 단위 주민자치기구이며, 성북은 동선·종암동의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8개동으로 확대하여 총 10개동이 주민자치회가 구성된다.

성북은 마을계획동을 포함하여 주민자치회 확대 구성을 위해 8개 동을 선정하여 지난해 10월 주민설명회를 추진하고,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해당 동 주민을 대상으로 주민자치회 위원을 공개모집했다.

노원구는 8개 동에서 총 594명이 주민자치회 위원으로 신청, 신청자를 대상으로 주민자치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주민자치학교는 주민자치회 위원이 되기 위해 최소 6시간을 이수하여야하는 필수 교육 과정이며, 사업의 취지와 주민자치회 역할과 책임을 명확하게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절차로 성북은 9회에 걸쳐 진행하여 신청인 83%의 주민이 이수했다.

주민자치학교를 수료한 주민을 대상으로 각 동별 정원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한 위원선정을 위해 추첨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공개추첨 방식을 이용하여 최종 위원을 선정, 새롭게 주민자치회로 거듭났다.

발대식은 주민자치회가 주민대표 조직으로 새로운 역할과 변화를 알리는 장으로써, 선정된 위원 개개인이 주민자치회 위원으로 참여 의미를 스스로 확인하고 활동에 대한 자부심을 높이는 자리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성북형 주민자치회’라고도 불릴 정도로 우리 성북구 주민자치회 시범사업은 생활자치의 모범이 되었으며, 이번 발대식을 통해 8개동에서 새롭게 구성되는 주민자치회가 주민의 권한뿐 아니라 책임도 강화한 주민주권시대의 튼튼한 뿌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원주 기자  sdnews2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