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0 일 07:53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서울시, 명장 이야기...성수동 수제화 전시
핸즈인서울 현장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핸즈인서울 성수동’을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 오는 16일부터 12월 22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2017년 한‧미 정상회담 당시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은 '버선코 구두'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방한 당시 신었던 빨간 '꽃신'. 이들 사이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성수동 수제화의 산증인 전태수 명장의 손에서 탄생한 수제화라는 점이다.

성수동에서 39년 동안 수제화를 제작해 온 전태수 명장의 작품과 이야기를 통해 성수동의 과거, 현재, 미래를 살펴보는 특별한 전시가 열린다.

전태수 명장은 50년 동안 수제화를 제작해왔고 그중 39년은 성수동에서 작업을 해왔다. 모든 공정이 명장의 손에서 시작돼 손으로 완성되는 수제화에는 성수동의 삶과 역사가 담겨있다. 이번 전시는 성수동 수제화의 역사와 가치를 기억하고 미래를 이야기하기 위한 자리로 기획됐다.

‘핸즈인서울’은 도시재생기업(CRC)의 제품과 가치를 기획전시와 로컬매거진을 통해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이번 전시는 지난 6~8월 열린 ‘골든핸즈인서울_해방촌’에 이은 두 번째 기획전이다.

전시는 전태수 명장의 손과 이야기에 주목한다.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버선코 구두’와 이방카 트럼프의 ‘꽃신’부터 현대적인 감각의 수제화까지 명장의 손에서 완성된 수제화 총 20점을 선보인다.

또한 전태수 명장의 노하우가 담긴 구두 틀과 신발 드로잉이 전시되고, 명장이 직접 사용한 끌과 가죽, 망치 등으로 재현된 공방 작업대를 통해 수제화 작업 과정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전시 첫 날인 16일 오후 5시에는 전태수 명장의 수제화 제작 시연이 30여 분간 진행된다. 오는 11월부터 12월에는 총 4회에 걸쳐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수제화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체험프로그램 세부일정 및 참여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surc.or.kr)와 페이스북에서 확인하면 된다.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는 10월 26일 생활밀착형 문화예술공간인 ‘통의동 보안여관’의 최성우 대표를 강연자로 4번째 어반살롱을 개최한다.

통의동 보안여관은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한 채 오픈 플랫폼 문화공간으로 재구성해 운영 중이다. 17시~18시30분 진행되는 이번 강연에서는 '땅, 시간, 기억, 장소 그리고 문화'를 주제로 장소의 기억과 통의동 보안여관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양준모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핸즈인서울_성수동 전시는 명장의 손에 의해 탄생한 구두 역사와 다양한 시각으로 도시재생을 바라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어반살롱 통의동 보안여관 최성우 대표의 강연을 통해 도시를 재해석하고 도시재생의 다양한 담론을 탐구하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