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08:22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서초
서초구, 26일 내곡 열린문화축제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이번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청계산수변무대 일대서 2019 내곡 열린문화 축제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축제는 약 700평(2,314㎡)규모의 내곡동 사랑의 밭(염곡동275-4)에서 펼쳐지는 ‘고구마캐기’ 행사다. 오전 10시부터 일제히 수 백명의 주민들이 함께 고구마캐기에 들어간다. 함께 시식도 하고 일부는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기 위한 시간도 갖는다.

내곡동 사랑의 밭에서 열리는 고구마 캐기 현장 / 사진=서초구

구는 올해부터 이러한 ‘고구마캐기’ 행사에 ‘음악’을 더했다. 고구마캐기가 진행되는 동안 흥겨운 사물놀이패부터 지역 청년들의 버스킹 공연, 어쿠스틱 팝밴드 '메리플레인’ 감미로운 연주까지, 단순히 정적으로 흐를 수 있었던 고구마캐기 행사를 신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청계산 수변무대 건너편에 펼쳐진 코스모스밭에서는 클래식 음악이 흐르는‘플라워가든’이 펼쳐진다. 바람개비가 휘날리는 코스모스 밭에서는 석고마임 연기자들의 포토타임이 이어지고 키다리 삐에로가 아이들에게 귀여운 동물모양 풍선을 선물하는 등 추억을 선사한다.

주민들의 난타공연, 라인댄스 등이 주민들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어 축제에 모인 주민들의 끼를 뽐내는 노래자랑도 진행된다. 볼거리 중 하나로 ‘열린미술관과 주민자치가 함께하는 작품전시회’ 도 열려 연필스캐치, 캘리그라피 등 50여 점의 작품과 지역내 어린이 작품 120여 점도 가볍게 감상할 수 있도록 전시 된다.

아이와 손잡고 축제를 방문한 가족들은 행사장 한켠에 마련된 17개의 가족체험 부스를 꼭 체험해보길 바란다. 가족상담버스 ‘마음충전여행’ 부스부터 나만의 VR만들기, 호박바구니 만들기, 풍선아트, 드론으로 사진 찍기 등 다채로운 가족 체험형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축제를 함께 도와주는 내곡동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심재성)는 “올해 처음 시작하는 내곡 열린문화축제에 꼭오셔서 온 가족이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축제의 모태가 된 고구마캐기행사는 지난 2003년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지역의 30%이상이라는 특색도 살리고 마을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해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입소문을 타면서 각지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고 그동안 수많은 독거노인과 저소득층을 도우며 지역내 문화로 자리잡았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서울 도심속에서 가을의 향기를 듬뿍 느끼길 바란다” 며 “올해 처음 선보이는 내곡열린문화축제가 주민들에게는 화합을 가져다주고 큰 기쁨을 안겨주는 이 지역 대표축제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연익 기자  bkkobugi@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