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7 토 07:50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서초
서초구, 서리풀 이글루와 온돌의자 65개소 운영

서초구가 추운 겨울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이 추위와 바람을 피해 잠시나마 따뜻하게 쉬어갈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버스정류소와 횡단보도에 ‘서리풀 이글루’65개소를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초구청 앞 버스정류소에 설치된 발열의자 ‘서리풀 온돌의자’ / 사진=서초구

서리풀이글루는 겨울철 한파에 대비하기 위해 서초구가 2017년부터 설치한 온기텐트로 서초의 지명 유래인‘서리풀’과 북극 에스키모의 따뜻한 보금자리가 되어준 ‘이글루’에서 착안한 이름이다.

특히 올해는 엄마의 따뜻한 마음을 담은 정감어린 문구와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되어 낭만적인 분위기와 함께 주민의 몸과 마음까지 따뜻하게 녹여주는 포근한 안식처가 될 예정이다.

또한 올해 선보이는 서리풀이글루 중 10개소에는 추위를 녹이는 온열기 뿐 아니라, 겨울부터 심해지는 미세먼지에 대비하여 공기청정기와 미세먼지 측정기도 설치하여 한파와 미세먼지에서 주민을 보호한다.

공기청정기는 외부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자동으로 작동되어 불필요한 전력소모를 방지하고, 주민들은 미세먼지 측정기를 통해 언제든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버스정류소에 설치된 발열의자 ‘서리풀 온돌의자’ 155개소도 일제히 가동했다.

서리풀 온돌의자는 38℃로 유지되고 버스 운행시간인 오전6시부터 오후11시까지 가동되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한파에 언 몸을 따뜻하게 녹여준다. 8가지 색상의 디자인과 11가지 감성적인 문구는 주민의 마음까지 녹이고 있다.

서리풀이글루와 온돌의자는 방한성과 안전성은 물론 세련된 도시디자인까지 가미하며 구가 2019년 대한민국 디자인 대상에서 지자체 부문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는데 일조했다. 이는 가장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며 미관이 좋은 도시로 인정받은 셈이다.

또한, 전국적으로 확산된‘서리풀 브랜드’는 주민의 일상을 챙기는 생활밀착행정으로 주민의 자부심과 긍지를 느끼게 하고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추운 겨울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이 잠시라도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쉬어갈 수 있는 포근한 안식처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일상생활에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주는 1도더하기 생활밀착 행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익 기자  bkkobugi@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