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5 일 13:52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동대문
"정부지원 많이 받았는데, 사회에 돌려주고 싶어요"기초생활수급 어르신, 생계비 모아 전재산 2,400만원 기부

전농1동 주민센터(동장 오석동)에 지난달 22일 뜻밖의 손님이 찾아왔다.

혼자 지하 셋방에 살며 기초생활수급을 받고 있는 익명을 요구한 80대 김 할머니였다. 할머니는 평소에도 주민센터에 자주 방문했지만 이날은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김 할머니는 전재산 2,400만원을 넣은 봉투를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에게 전달하며 기부 의사를 밝혔다. 절대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며 기부를 부탁한 할머니는 매달 나오는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를 모아 이 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월세 10만원의 지하 방에 거주하는 김 할머니의 어려운 처지를 알고 있는 담당 공무원은 기부를 만류해 보기도 했으나 할머니의 의지는 확고했다.

김 할머니는 "평소 정부지원을 많이 받았고, 언제 죽을지도 몰라 기부 결정을 하게 됐다"며 "지원 받은 돈을 사회에 다시 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소식을 들은 유덕열 구청장은 "여유가 있어도 기부하는 일은 쉽지 않은데,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재산을 기부한다는 것은 형용할 수 없을 만큼 존경스러운 선행"이라며 "김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이웃에게 전해져 살기 좋은 사회가 되길 바라며, 추운 겨울 김 할머니와 같은 수급자 및 취약계층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더욱 살뜰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할머니의 기부금 전액은 지난달 25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됐다. 기탁된 기부금은 할머니의 고귀한 뜻이 훼손되지 않도록 지역 내 어려운 저소득층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예정이다.

동대문신문  hub@ddmnews.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