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5 월 11:30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동대문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지방자치 발전시금석동대문구 의정회, 지방자치 발전 위해 꼭 필요
의정회가 관내 곳곳에 기초의원 정당공천제 폐지 현수막을 내 걸었다.

오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현시점에서 구청장과 구의원을 뽑는 기초선거에서 정당공천을 폐지하라는 현수막이 관내 곳곳에 걸려 결과가 주목된다.

정치권에서 현재까지 기초선거(구청장·구의원)에 대한 정당공천제가 존속될지 폐지될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동대문구 의정회(회장 최병조, 전직 구의원 모임·이하 의정회)가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정회는 우리민족 최대 명절인 설 전에 동대문구청역 앞 등 거리 곳곳 "밀실야합 부정부패 온상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제 폐지하라!!'"라는 현수막을 걸고 정당공천제 폐지를 촉구했다.

동대문구 의정회의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을 폐지하라는 거리현수막은 회원들이 선거와 관련해서 정당공천제의 폐해에 대해 직·간접으로 경험한 적이 있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의정회 한 관계자는 "구청장과 구의원을 선출하는 기초선거에서 정당공천제를 폐지하라는 현수막을 건 것은 먼저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결정하고, 2월 월례회의에서 추인 받았다. 우리 의정회 회원들은 전직 의원들로 기초선거에 있어 정당공천과 공천폐지 등에 대해 경험해 본 적이 있어 지방자치 발전을 위해서는 폐지하는 것이 마땅해 내린 결론이다. 구청장과 구의원은 중앙정치에 물들지 않고 오직 지역 발전만을 위해 일해야 할 사람인데 정당공천으로 당선돼 의정활동을 하게 되면 당의 눈치를 살피느라 소신 있는 활동을 할 수 없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역 발전만을 위해서는 능력 있는 정치 신인들이 많은데 정당공천은 이들마저 중앙정치를 위한 희생양으로 삼고 있어 정치 신인이 탄생하기 어렵게 만든 제도"라며 "지난 기초의원에 대해 정당공천이 없던 시절에 부패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정당공천이 생기면서 부패가 더욱 심해진 것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문동의 한 주민은 "현직 국회의원은 지구당사무실을 운영하지만, 원외 위원장은 산악회나 각종 포럼 사무실 등으로 바꿔 지구당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다. 기초의원은 정당정치를 위해 활동하는 지역 위원장이 운영하는 지구당 관리의 첨병이 되고 있다"며 "정치권에서 기초선거는 지방자치발전과 부정부패 고리를 끊기 위해 정당공천제를 폐지해 지역유권자가 후보를 공천할 수 있는 정치 환경을 만들어야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동대문신문  hub@ddmnews.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