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8:24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전국
서울중기청, 서울특화형 수출 바우처 지원사업 추진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지방청(청장 박영숙)은 지방청별 특화된 수출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서울특화형’ 수출바우처 지원사업을 ’19년 처음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타 시도 대비 서울지역 강세 업종 대상으로 신생기업보다 일정기간 경과한 기업을 선정·지원함으로써, 지역 수출증진을 도모하며 중소기업 지원 형평성을 제고하는데 목적을 가진다.

지원대상은 전기전자제품 중 ICT산업군에 속한 제조업을 영위하는 내수기업이거나 또는 전년도 수출 10만불 미만인 서울지역 창업 3년 이상 7년 이하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지원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수출바우처 지원사업의 지원내용*과 동일하나, 서울특화형의 경우 해외규격인증, 해외전시회, 온라인마케팅 등 직접적인 해외마케팅에 대한 바우처 사용을 권장한다.

선정방법은 기존 수출바우처 사업의 선정방법인 공모형식이 아닌 서울지역 수출 유관기관 및 단체 등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현장평가(글로벌역량진단) 실시, 선정심의위를 거쳐 최종 선정한다.

이번 달 10일부터 지역 수출 유관기관 및 단체 등*으로부터 19일까지 지원대상 추천을 받으며, 8월 말까지 현장평가, 선정심의위를 통해 기업을 선정한 후 9월 초부터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서울중기청 박영숙 청장은 “현재 대·내외적으로 수출환경이 불안하지만, 서울지역의 강세업종인 ICT산업군에 속한 전기전자제품 제조업종 중소기업들이 본 사업을 통해 해외시장개척과 수출역량 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서울지역 수출중소기업을 위한 자율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과 관련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지원센터(☎ 02-2110-6334)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